윤계상-하지원-장승조, ‘초콜릿’ 파이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