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준희, ‘숏컷 여신’